[[ 6월 22일 국내야구 ]] NC다이노스 한화이글스 경기분석


21 Jun
21Jun


[[ 6월 22일 국내야구 ]] NC다이노스 한화이글스 경기분석
 


6372c9ffde0037781d6c8056565976c7_1529590081_616.png
 

한화 : 윤규진 ( 1승 3패 ) 평균자책점 6.52


NC : 구창모 ( 1승 6패 ) 평균자책점 4.52




경기분석



NC- 분위기가 좋지않은 기아를 다시잡아내면서 연패를 탈출했다. 매우 좋은 경기력 팻딘을 무너뜨리면서 승기를 잡아가는 모습이 매우 인상적이었다. 이제 다시 홈으로 돌아오기에 지난주에 엄청난 활약을 기대하게 만든다. 하지만 상대가 한화인 만큼 긴장을 해야하는 상황이지만, 연승을 이어나가기위한 선수들이 타격감은 매우 좋은것은 사실이다. 한화가 갈길바쁜입장이기에 엔씨가 발목을 잡을수 있을지 기대하게만든다. 


내일 경기 엔씨는 좋은 흐름을 이어가면서 기복을 줄여가야하는 모습이 가장중요하다.한화를 상대하기에 어려운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예상하지만 홈이라는 잇점이 매우 큰 요소라고 생각해야하며, 최근 살아난 타자들에 타격감을 기억한다면 좋은 경기를 펼칠것이다.이번 경기또한 불펜에 안정감에 기대를 걸어보면서 중심타자들에 활약을 기대해본다.


선발로는 구창모가 올라온다. 1승을 거두고있지만 패가 3패라는 모습은 아쉽다. 괜찮은 수준의 슬라이더, 커브, 체인지업 까지 다양한 변화구를 구사하며 97년생 투수 치고는 꽤나 완성도 있는 모습을 보여주는 투수이다. 리그 최상위의 탈삼진 능력과 함께 PFR이 1.5대에 달하는 파워 피쳐 유형의 투수이다. 구속에 비해 패스트볼의 구위가 좋고 변화구의 위력과 제구가 상당히 뛰어나다   K/9가 9~10에 이르는 리그 최상위의 탈삼진 능력과 함께 PFR이 1.5대에 달하는 파워 피쳐 유형의 투수이다. 주무기는 평균 140km 초반, 최고 151km/h[5]의 포심 패스트볼이며 변화구로는 슬라이더, 커브를 주로 구사한다. 여기에 체인지업을 간간히 던지고, 2017 시즌부터는 스플리터의 구사를 늘리기 시작했다.




한화-내일은 NC를 만나기때문에 매우 중요한 경기가 될것이다. 어제경기처럼 후반집중력을 보여준다면 더욱더 좋은 경기가 되지않을까 예상한다. 역시 불펜이 매우 강한모습을 보여주면서 너무나 인상적인 경기를 치르고있다. 계속 언급한대로 리드를 잡으면 매우 유리한 한화지만, 선발들이 최근 무너지기 때문에 이번 경기도 선발이 중반까지 버텨줄수 있는지가 가장 중요할 것이다. 전체적인 타자들이 좋은 모습을 보여준만큼, 원정으로 이동해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줄수 있을지도 기대하게 만든다. 특히 부상공백을 잘채워주는 선수들이 대견한입장, 1패가 너무나 크기때문에 힘을 내야하는 입장, 이번 경기 승리를 가져가야하는 동기부여가 매우 크다.


마운드는 윤규진이 오른다. 10년 넘게 개선되지 않는 제구력과 좋지 않은 체력 때문에 선발로 쓰기에도 아쉽고, 불펜으로 쓰기도 아쉬운. 굉장히 애매한 선수이기 때문이다. 속구, 포크볼 투피치 위주로 던지는 투수. 제2 변화구로 슬라이더도 구사하긴 하나 자주 쓰진 않는다. 포크볼 자체의 완성도는 꽤 높은 편으로, 카운트를 잡는 목적과 결정구 목적 둘 다로 활용된다. 터벌이 매우 길다. 그래서 도루 허용 위험이 크고, 제구가 안되는 날이면 내야수들의 수비시간이 길어져 선수도 관중도 지치게 만든다.






최종결론




양팀에 맞대결, 유리한 팀은 홈에서 분위기가 매서운 NC다이노스이다. 한화는 LG와 대결에서 너무나 많은 힘을 쏟아부었다. 선발들이 잘 버텨준다면 좋은 경기를 보여줄 것이다. 불펜이 매우 강한모습을 보여주기에 리드를 잡는다면 유리할 한화, 하지만 최근 타격감이 매우 좋은 NC를 상대하기는 어려울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NC가 홈에서 지난주와 같은 모습을 보여준다면 충분히 잡아갈 경기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상위권에 속하는  한화에 전력도 만만하게 봐서는 안될입장이지만 홈에서 첫경기는 NC가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지않을까 생각한다.





NC다이노스 승리를 예상합니다.


6372c9ffde0037781d6c8056565976c7_1529590149_2238.jpg

댓글
* 이메일이 웹사이트에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