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6월 17일 국내야구 ]] 한화이글스 두산베이스 경기분석


16 Jun
16Jun


[[ 6월 17일 국내야구 ]] 한화이글스 두산베이스 경기분석
 


5bf875ef948b17a709dfb01a39010eb0_1529155633_6663.png
5bf875ef948b17a709dfb01a39010eb0_1529155634_0179.png
 

두산 : 유희관 ( 2승 4패 ) 평균자책점 6.20


한화 : 샘슨 ( 5승 5패 ) 평균자책점 4.06





경기분석



두산- 이 기세를 과연 누가 끊어낼수 있을까? 연승이 계속되고있다. 그것도 계속해서 대승을 거두면서 리그1위자리를 굳건히 지켜며, 현 리그중 가장 압도적인 1위기록을 노리고있는 두산베이스이다. 4명에 타자가 멀티히트를 기록했으며, 선발이 2자책점으로 준수한성적을 보여주면서 올라온 불펜이 매우좋은 모습을 보여주면서 경기를 승리로 가져갔다. 매우 인상적이었던 경기, 이 타격감과 투수들에 안정감이 지속될것이라고 예상한다.


내일 경기는 유희관이 등판한다. 슬로우볼러지만 최근 등판경기 엄청난 호투를 보여주면서 부활의 모습을 보여주고있기에 기대를 해본다. 또한 엄청난 강점을 보여주고있는 두산에 타자들도 한화를 공략하기에는 어려워보이지않는다. 매우 유리한조건으로 내일 경기도 가져가지않을까 싶으며, 이 기세를 과연 어떤팀이 꺾는지가 매우 궁금한 입장이다. 


선발에는 유희관이 올라온다.  올시즌 초반 부진으로 인해 올라오지 못하다 다시한번 기회를 잡게되었다. 두산 선발진의 싱크홀이 되버린 유희관,  유희관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은 단연 느린 패스트볼인데, 프로 선수로서는 드물게 속구 구속이 상당히 낮다. . 빠른 구속으로 상대를 압도하지는 못하지만, 뛰어난 완급조절과 제구력으로 타자와 승부하는 타입.







한화 - 두산을 만나 연패에 빠졌다. 2위답지못하게 대패를 당하면서 힘을쓰지못하고 있는 부분이 아쉽다. 흐름이 홈에서 너무 상대팀으로 넘어가면서 아쉬운 모습을 보여주고있다. 기대했던 경기지만 한화에 모습으로는 기대하기 힘들다. 선발이 무너지며, 리그1위인 불펜에 저력도 조금은 떨어진모습, 두산에 타격을 막아내기에는 매우 버거워보인다. 


내일 경기는 샘슨이 올라온다. 호투를 기대해보고싶지만 최근 두산에 흐름을 막아내기에는 매우 힘들어 보인다. 타격에서 부진도 아쉽고 하위타선에 지원을  받지 못하고 있다는 사실이 제일 아쉽다. 2위에 저력을 보여주어야하는 마지막경기, 기대를 해보고싶지만 어렵지않을까 생각한다. 주축선수들에 부상이 항상아쉽기도 하며, 홈잇점을 가져가지못하고있는 부분도 매우 아쉽다. 


2위를 수성하기위해 샘슨이 한화을 상대한다. 전형적인 제구 안되는 파이어볼러.  최고 156km의 묵직한 포심에 커브, 슬라이더, 체인지업 등을 던진다.  메이저리그 통산 삼진률은 게임당 8.25개로 상당한 대신 볼넷 비율이 5.2개로 굉장히 좋지 않은 편. 정통파 특유의 부드러운 폼으로 던지는 직구가 생각보다 깨끗하게 날아온다는 점 등도 불안요소이다.  일반인 수준의 제구도 문제지만 영 좋지 않은 멘탈도 약점이다. 경기가 잘 풀리지 않으면 안그래도 빠지는 제구가 스티브 블래스 증후군 수준으로 떨어지며 점점 주자가 늘어나면서 투구수가 비정상적으로 늘어나게 되며 경기가 길어지는 악순환을 반복한다 다행히 구위가 좋은 편이라 가끔 몰리더라도 안타를 맞지 않거나 단타로 끝난다는 것이 다행인 부분. 그런데 재미있는 점은 경기가 잘 풀릴 때는 자신감이 붙으면서 좋은 모습을 보여준다는 것이다.








최종결론






1위와 2위에 만남, 앞선 두경기는 1위에 대승으로 너무 싱겁게 끝났다. 한화가 홈잇점도 가져가지못하면서 매우 좋지않은 흐름을 보여주고있다는 점도 사실이다. 유리한쪽은 모든 면에서 두산이 앞서있지만, 샘슨에 호투를 기대해보는게 한화에 마음이 아닐까 싶다. 두산은 이 타격감을 그대로 이어간다면 충분히 승리로 가져가지않을까 싶으며, 이 기세를 계속 이어나가고싶은 동기부여가 강하지않을까 생각한다. 







두산베이스 승리를 예상합니다.


5bf875ef948b17a709dfb01a39010eb0_1529155668_044.jpg

댓글
* 이메일이 웹사이트에 공개되지 않습니다.